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금호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귀향 자제와 농산물 값 폭등으로 추석 대목 없는 시장

이규창 기자2020.09.28
[앵커멘트]
추석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추석 대목만 바라보던 시장 상인들은
정부의 귀향 자제 요청과
예년만 못한 수확량 때문에
값이 크게 오른 농산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추석을 앞둔 시장을
이규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추석을 앞둔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은 분주하게 움직이지만
시장을 찾는 소비자는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 귀향을
자제해달라는 정부와 지자체의 호소 때문에
차례상을 준비하지 않는 가정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추석 대목만을 바라보며
코로나 사태를 견뎌내던 상인들은
더 이상 버티기 힘들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인터뷰 / 노원자 / 팔달신시장 상인]
"올해는 전부 차례 지내지 말라 하고, 고향오는 사람도 없고
차례 지내는 사람도 없고 하니까 반도 안돼요.
작년하고 비교했을 때 (매출이) 많이 못해요.
그래서 상인들이 많이 힘들어요."

지역의 또 다른 전통시장입니다.

유동인구는 많지만
장바구니는 가볍습니다.

올 추석 귀향을 계획한 인구가
급격하게 줄어들어
차례상이 간소화된 탓도 있지만

태풍과 긴 장마로 인해
과일과 채소의 값이 급격하게 올라
소비자들이 주머니를 굳게 닫은 겁니다.

[인터뷰 / 윤숙이 / 칠성시장 상인]
"사과가 옛날에는 8만원, 9만원 하는거면 최고 좋았는데
올해는 30만원이에요. 20kg짜리 한 상자에, 그러니까 (안사죠)
장사꾼들도 못팔겠고... (손님들은) 깜짝 놀라요.
옛날 3천원 하던게 6천원하거든요. 그러니까 뭘 하든 다 비싸죠."

추석 대목을 기다렸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귀향 자제와
태풍과 장마로 인한 농산물 값 폭등
두 가지 악재를 견뎌내고 있는
상인들의 고충은 헤아리기 힘들 정도입니다.

HCN뉴스 이규창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