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금호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대구·경북 내륙까지 강풍 예상…경북서부는 강우 조심

신성철 기자2020.08.26
[앵커멘트]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 동안
최대 초속 40미터에 달하는 바람을 일으키며
한반도 서쪽을 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경이 크다보니
내륙인 대구·경북에도
강한 비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돼
주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신성철 기잡니다.

=========================================
제8호 태풍 '바비'는
26일 오후부터 27일 새벽까지
제주도 서쪽 바다에서
서해를 따라 북쪽으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대구지방기상청은
강풍 반경이 약 420km에 달해
내륙인 대구와 경상북도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예상되는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0m 이상.

브릿지, 신성철 / ssc00923@hcn.co.kr
시설물 파손과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
농작물 피해 등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비해 외출은 자제하고
공사장과 전신주 등 취약 시설물 주변이나
상습 침수 지역은 피해 다녀야 합니다.

바람이 강해지기 시작하면
가정집에선 창문을 닫아둬야 하고
농가에선 야외 작업을 해선 안 됩니다.

방재 당국은 무엇보다
긴급재난문자와 자막방송, 마을 방송 등으로
실시간 전파하는 정보를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INT, 박태현 주무관 / 경상북도청 자연재난과
건물의 창문은 흔들리지 않도록 창틀에 단단히 고정하고
보호필름 등으로 단단히 보강해주시고,
침수지역이나 산간 등 위험지역에 있거나
대피 권고를 받았을 경우에는 주변에 있는 사람과 함께
즉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이 가운데 구미와 김천, 상주 등
경북 서부내륙 지역에는
27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예상강수량은 최대 150mm로,
이달 중순 집중호우 시기
평균 강수량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수해복구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많은 비가 예상되는 만큼,
상습침수구역 거주자의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HCN NEWS 신성철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