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금호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배광식 구청장 추석 대담... "대구 변화 이끌 신청사 최적지는 도청터"

이동욱 기자2019.09.10
[앵커멘트]
배광식 북구청장이
현대HCN 금호방송의 추석특집 대담녹화에 출연했습니다.
상반기 구정을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한 배 구청장은
올 연말 예정된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 결정을 앞두고
신청사 북구 유치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동욱 기자가 대담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
배광식 북구청장은 상반기 구정운영에 대해
아쉽지만 절반의 성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나름의 성과도 있었지만
불미스런 일과 불협화음의 사례도 있었다며
모든것은 민주적인 절차와 공공의 이익을 위한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장음 // 배광식 / 북구청장]
"정치적 소신이 다른 두 정당이 상존하는 낯선 경험이지만
구정을 잘 펼쳐서 구민의 행복을 위한 협치를 위해서
이제는 잘못된 것과 틀린 것을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협치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데 대해서는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대구시 신청사 유치 활동에 대해서는
250만 시민의 위상과 역량에 맞는
획기적인 청사가 만들어져야 된다며

대구의 변화를 이끌 최적지는
옛 경북도청터라고 주장했습니다.

[현장음 // 배광식 / 북구청장]
"대구가 앞으로 신천의 물줄기를 타고 금호강, 낙동강을 거쳐서
태평양을 바라보는 대구의 미래를 꿈꾼다면 대구의 발전과
변화를 이끌 최적지, 신청사 후보지는 바로 도청터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 올 연말로 예정된 신청사 후보지 발표를 앞두고
축제 등을 이용한 홍보와 UCC 같은 자발적인 참여 프로그램,
언론 홍보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7월 단행한 조직개편에 대해서는
구정을 맡고 난 뒤에 시행한 가장 큰 조직 개편이었다며

도시재생사업으로 도시의 활력을 높이는 동시에
70% 이상이 산림지역이면서 수변도시인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장음 // 배광식 / 북구청장]
"이러한 환경적인 특성을 개발, 보존하고
그래서 구민들이 자연친화적인 문화생활을 할 수 있는
도시로 북구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전략이
내포됐다고 보면 됩니다."

한편, 배광식 북구청장이 출연한 특별대담은
추석 연휴기간인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오전 10시와 오후 2시, 밤 9시 30분에
금호방송 지역채널을 통해 방송됩니다.
HCN 뉴스 이동욱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