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CN 금호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산사태 경보 '심각' 격상... "징후 보이면 즉시 대피"

공이철 기자2024.07.10
알뜰의끝판왕 TV만보셔도 인터넷과 함께 쓰셔도 0원
[앵커멘트]
#집중호우#산사태#위기단계#심각#폭우#장마#산사태경보#대피

길게는 닷새간 계속되고 있는
강력한 장맛비로
지반도 점점 약해지고 있습니다.

대구경북과 충청지역에는
산사태 위기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됐는데요.

한순간에 막대한 피해를 내는 산사태는
작은 징후라도 나타나면
신속히 대피하는 게 최선입니다.

보도에 공이철기자입니다.

=========================================
[리포트]

도로 공사현장 인근 절개지가
위태롭습니다.

이미 빗물을 잔뜩 머금은데다
또 한번 시간당 40mm가 넘는 장대비에
폭포로 변했습니다.

계속된 폭우에 이런 모습은
생활주변 곳곳에서 목격됩니다.

최근 집중호우가 반복된
대구*경북과 충청 등을 중심으로
산사태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됐습니다.

경북의 경우
산사태 위험지역과 급경사지가 130여 곳이 넘습니다.

[ 공이철 기자 / kong27@hcn.co.kr : 연이은 호우에 산사태 위험지역과 공사 절개지 등에서는 갑작스러운 붕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

산림청은 누적된 비에 더해
앞으로도 국지성 호우가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산사태 위험이 높은 지역의 출입을 삼가고
유사시 안전한 곳으로의 대피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 김재상 산림주무관 / 남부지방산림청: 7월 지속적인 강우로 지반이 약해져 있으므로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역주민들은 유관기관에서 발송한 재난안전문자를 수시로 확인해 주시고 사면의 균열이 생기는 곳과 작은 돌이 내려오기 시작하는 곳 그리고 지하수의 용출현상이 발생하는 곳은 피해 주시기 바랍니다 ]

비를 머금은 토양층이 한꺼번에
흘려내리는 산사태.

하루 200mm 이상의 비가 내리거나
시간당 30mm 이상의 폭우가 계속될 때가
특히 위험합니다.

인명과 재산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경사지에서 돌이 굴러내리거나
나무가 평소보다 크게 흔들리는 등
징후가 나타나면
최대한 빨리 몸을 피하는 게 상책입니다.

[ 이찬희 현장대응단장 / 경북 포항북부소방서 : 산사태 전조 증상이 있을 경우에 신속하게 이웃집까지 대피를 함께 하기 위해서 사실을 알리고 119라든지 또 유관기관, 시청 등 관공서에 빨리 신고를 해야 되겠습니다 ]

태풍이나 집중호우 때 발생하는 인명피해의 상당수는
산사태가 원인입니다.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조심하고 또 조심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HCN뉴스 공이철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