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금호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군위군 대구 편입 추진하겠다"... 통합신공항 막판 설득 총력

이동욱 기자2020.07.21
[앵커멘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마감일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20일 공동기자회견을 시작으로
군위군 설득을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습니다.

먼저, 공동기자회견 주요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이동욱 기잡니다.

=========================================
먼저, 그동안의 오해를 풀자며
군위군 달래기에 나선 이철우 경북도지사.

[현장음 // 이철우 / 경상북도지사]
"마치 제가 공동 후보지를 끌고 가려고 노력한 것처럼 비치는데
정말 민주적 절차에 따라서 했는데 군위군에서 오해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굉장히 미안하게 생각하고..."

최근 있었던 군위군과의 통합신공항 관련
팩트체크 논쟁을 의식한 듯
김영만 군위군수와 군위 군민들을
한 껏 치켜세웠습니다.

[현장음 // 이철우 / 경상북도지사]
"특히, 김영만 군수는 군 공항을 아무도 안 받으려고 할 때
적극적으로 추진하다가 주민 소환 조치까지 진행되는 가운데
추진을 해왔습니다. 오늘 이 과정까지 오는데
일등공신이라고 저는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군위군을 대구에 편입시키겠다는
새로운 설득안까지 내놨습니다.

[현장음 // 권영진 / 대구시장]
"대구시장인 저로서는 군위군이 원한다면 군위군의
대구광역시 편입을 찬성합니다. 그리고 대구 시민의 뜻과
시의회의 동의 절차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두 단체장은
기존에 제시된 설득안의 실현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특히, 민간공항 터미널을 군위 소보에 두는 것은
공항 운영을 위한 재반 여건상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장음 // 이철우 / 경상북도지사]
"지금 먼저 제시한 중재안은 거의 확정이라고 해도 괜찮은 걸로
됩니다. 그런데 국토부 실무자가 한마디 했다고 해가지고
왔다 갔다 하는데 그건 절대 불가능하고 대구시장님이 의지를
갖고 대구시에서 하면 되고 위치적으로도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의성군에서도 인정을 합니다."

통합신공항 유치 신청 마감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업 무산을 막기 위한 마지막 노력이
결실을 맺을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hcn뉴스 이동욱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